무려 바이오다. 바이오라고 우기자.

 

싸우나에서도 사용가능한 따로 들고다니지 않아도 되는 간단한 메모 디바이스가 필요하다.

요즘에 바이오/유전자 동네에 흔하게 가능한 것 가운데 하나는 살아있는 동물에 형광 유전자를 섞어서 몸뚱아리를 빛나게 하는 일이다. 또 DNA 컴퓨터 / DNA 메모리도 이제 가능한 걸로 소문이 나고있지만, 그건 나중에 하더라도,  몸에다가 뭔가를 넣을 때, 가장 어려웠던 부분인 디스플레이만 형광 유전자를 껐다 켜는 기능을 추가하여 만들어도 아주 용도가 많을 듯 하다. 우리 다행스럽게도 몸에 열이 있고, 그걸 전기로 바꿀 수도 있고, 우리 몸이 전기(또는 전자파)를 흘릴 수 있는 장치이므로 그걸 이용해서 다음과 같은 걸 만드는 겁니다.

 

인터넷 접속이 안되어도 쓸 수 있는 것이 아주 많을 것 같다. 버스카드 수준의 외부 인터페이스를  담는 것도 어렵지 않을 것같고요.

 

배터리도 필요없고, 방수도 잘 되고, 밤에도 되고, 충전도 필요없고, 아침에 빼놓고 갈 가능성도 없어서 짱이지 않을까?

 

다음 그림을 보자. 왼손-오른손은 바꿀 수 있다고 보고, 오른손의 엄지로 다른 손가락의 마디를 찍어서 입력하여 간단한 메모가 가능하고, 입력한 결과가 왼손 팔뚝에 형광으로 큰 글씨로 보여주는 거다. 나중에 블루투스나 NFC 칩만 넣어 연결하여 스마트폰와 메모/일정 등 간단한 내용를 주고 받을 수도 있게하고.

 

 

* 이상

 

'웃자고 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전 공대 설립  (0) 2019.12.29
지방접이술 제안..  (0) 2019.08.04
이제는 가능한 bio 메모 디바이스  (0) 2019.07.05
유니콘 만드는 방법  (0) 2019.03.08
새로운 화폐 단위 제안...  (6) 2018.07.14
암호화폐 거래 중단 음모론...  (0) 2018.01.12
Posted by 이민석 hl1itj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