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찾아 삼만리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15

소프트웨어 이야기

개발자 찾아 삼만리

이민석 hl1itj
댓글수15

오늘 모처에서 열린 심각한 회의에서 내용이 좋은 스타트업 대표들을 만났는데, 다들 개발자를 구해서 안달이다. 수퍼 개발자는 기대도 안하시고. 일을 잘 하는 ( 배우는) 똘똘한 친구들을 만나고 싶으신거다. 그런데 개발자는 나랏님도 구해준다. 나랏님이 돈을 들여 개발자를 양성할 수는 있다. 하지만 데려와야 하는 온전히 회사의 몫이다.

 

지금 개발자 구하기 위해 하고 있는 방법을 들어보면, 내가 봐도 구해질 같다.

 

1. 대표가 주변에 개발자 구한다고 수소문함.

2. 헤드헌터 (서치펌) 통할까 고민해봤으나 수수료가 부담됨.

3. 구인 사이트에 올렸으나 반응이 없음.

4. 대학에서 인턴을 추천 받아 일을 시켜봤으나 기대에 미침.

5. 그나마 건질만한 인턴은 누구나 이름 알만한 회사에 간다고 .

 

통했을 거다.

쉽게 개발자를 구하는 방법은 광고를 멋지게 하는 거다.

 

 

  • A. 신입 5,000만 원, 기타 복지는 네이버와 동등하거나 상위 수준

  • B. 경력 개발자는 기존 연봉 2 보장, 사이닝 보너스 1억 원 (2년간 분할 지급)

  • C. 자유 출퇴근, 리모트 근무 가능

  • D. 1년에 유급 휴가 2개월, 3년마다 리프레시 유급 휴가 1개월

  • E. 자기 개발비 100만 원, 2 해외 개발자 conference 참가 비용 지원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내용들이다. 그대의 회사에서 가능한가? 전혀 아닐 거다.

그래서 작전이라는 것이 필요하다.

 

다음과 같이 해보자.

 

  • . 개발자 리크루팅을 대표님이 하지 말고, 있던 개발자가 하도록 하자.

  • . 있던 개발자가 리크루팅에 적극적이려면 기본으로 개발자가 회사에 최소한의 자부심을 갖도록 하자. ( 'ABCDE' 아니라도 적어도 자랑할거리 라도 준비하자. '우리 회사 냉장고엔 각종 음료가 언제나 가득해요', '해마다 워크샵을 해외로 가요', '야근을 하게 되면 법카로 인당 2만 5천 원까지결제가 되요', 개발자들의 연봉에 비하면 큰 돈 드는 일이 아니다.)

  • . 회사에 불만이 없을 수는 없지만, 잡플래닛에 욕으로 도배가 되는 후진 수준으로 회사를 운영하지는 말자.

  • . 헤드헌터와 친하게 지내자. 돈이 들더라도 좋은 개발자 하나가 회사를 살린다는 마음을 가지자.

 

정도까지는 크게 어렵지 않을 같다. 다음 내용들은 위의 '' 구체적인 내용인데 약간의 노력이 필요하다. 하지만 '가나다'보다는 훨씬 구인에 효과가 좋다. 덤으로 회사의 기술력도 높아져 12조이다.

 

  • . 회사의 기술을 밖으로 소개하자. 기술 블로그( 뒤의 참고자료 참고) 쓰자. 멋진 기술을 만들고, 유명한 프레임워크를 쓰지 않나? 그걸 어떻게 썼는지, 우리 경우에 어떻게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했는지 글로 (코드로, 유튜브로, 팟캐스트로) 설명하자.

  • . 우리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하자. 그리고 공개된 기술에 대하여 블로그로 설명하. 유튜브도 찍어 공개하고. 다른 기술과 어떻게 연동할 있는지가 핵심이다. 우리가 완벽한 100% 만들 수는 없으니까.

  • . 우리가 사용하는 외부의 오픈소스에 개발자들이 기여하도록 하자. 다들 버그 하나씩은 고치고, 다들 우리 회사에 필요한 추가하지 않았나? 그걸 기여하고, 기여한 내용을 Facebook, Twitter, LinkedIn, 블로그 등에 열나게 홍보하자.

  • . 우리 기술이던, 가져다 오픈소스이던 기술적 내용을 관련 컨퍼런스에 나가서 적극 발표하자.

  • . 기술에 대한 스터디 모임, 작은 밋업을 조직하자. 모임에서 똘똘한 친구를 찾을 있다.

  • . 개발자의 이런 활동을 업무의 일부로 인정하고,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자.

  • 카. 여력이 되고, 회사의 개발자 Pool이 좀 커지면 개발자 컨퍼런스도 하자. 외부 강연자도 부르자.

  • 타. 회사의 개발 프로세스를 개선하자. 코드 리뷰를 적극적으로 하고, 개발자 모두가 개발을 하면서 성장할 있는 소문난 방법들을 적극적으로 도입하자 (도입하려고 지속적으로 노력하자.)

  • 파. 개발자 리크루팅 인센티브를 도입하자. 소개된 개발자가 절차를 거쳐 입사하면, 인센티브 금액을 입사한 , 6개월 주자. 금액은 입사자의 한달 월급 언저리면 적당하다. (아몰랑, '그냥 500만 원'도좋다.) 리크루팅 인센티브를 받기 위해서 자기보다 못한 개발자를 회사로 끌어들이는 바보는 세상이 없다. 적어도 자기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잘하는 선수르 데리고 오기 마련이다.

마지막으로 가능한 가장 효과가 좋은 다음과 같다. '마바사아자카카타'는 이미 남의 회사에 취업해 있거나, 밖에 돌아다니는 물고기를 잡는 방법인데, 다음은 집안에 숨어있는 물고기를 몰고 나와 잡는 방법이다. 현실적으로 (잠재적 역량이 있는) 개발자들이 있는 곳인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기관에서 있는 일이다. 많은 학생들은 커뮤니티에 나가고 숨어있다. 결과, 알려진 하지만 좋은 (작은)(그대의) 회사를 모른다. 아래 작업들은 회사라고는 부모님이 이름하는 대기업들과 신문에 언급되는 완전 잘나가는 스타트업 밖에 모르는 대부분 학생들에게 우리 회사도 좋은( 배우고, 성장할 있는) 회사라는 생각을 심어준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음 활동들을, 회사의 대표님이 아니고 (가능하면 시니어) 개발자 해야한다. 학생들의 동문 선배가 하면 효과가 좋다는 소문이 있으나 동문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얼굴만 봐도) 신뢰가 가는 개발자가 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표님의 역할은 아래가 가능한 학교를 뚫는 (섭외하는 또는 섭외 당하는) 일이다. 하지만 실제 작업은 대표님이 아닌 개발자가 해야한다. 대표님이 나서는 순간 'Latte is a horse' 되기 쉽상이다. 서울, 지방할 거 없이 소프트웨어 관련학과에 '실제 ~~ 기술에 관한 현장성 넘치는 세미나를 학생들에게 해드릴게요' 하면 다 좋아한다. 학교는 현장이 고프다. 아는 교수님을 통해도 좋고, 학과장, 관련 분야 교수에게 cold mail 이라도 보내자. 투자유치할 할 때와 같은, 내 물건을 팔 때와 같은 절박함으로 개발자를 구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래서 섭외된 학교 가서 해야 일은, 우리 개발자가

 

  • [1] 학생들을 대상으로 회사의 기술 스택, 개발/DevOps 프랙티스, 신입 개발자에 대한 배려, 소속 개발자들의 커뮤니티 활동, 오픈소스 등에 관한 세미나를 한다.

  • [2] 학생들과 회사의 서비스 영역 안에 있는 뭔가를 POC 수준이라도 같이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한다.

  • [3] 학교의 해커톤, 캡스톤 등의 멘토로 참여한다. 진짜 멘토링을 한다.

  • [4] 멘토링과 함께 회사 자랑질도 한다. (위의 '', [1])

  • [5] 멘티 중에 마음에 드는 친구를 인턴, 직원으로 꼬신다.

  • [6] [1][2][3] 잘되면 적어도, 확실이 '나쁘지는 않은', 잘하면 '좋을지도 모르는' 회사가 있다는 것이 학생들에게 인식되어, 학교에서 하는 Job Fair 등에서 유리한 위치에 있게 한다.

  • [7] Job Fair에서 또는 다른 경로로 인턴 지원한 학생들을 '옳다구나' 하고 그냥 받지 말고 진지하게 서류/면접으로 검토한다. ( 과정에서 당연히 학생도 회사를 검토하며, 진지함이 학생들에게 전달된다.) 일을 하기 위해서는 Job Fair에도 대표님/인사팀장이 아닌 개발자가 가야한다. 그래야 학생들이 회사를 검토하고, 회사의 개발팀도 학생을 확인할 있다.

  • [8] 교수가 맡기는 친구가 아닌 우리가 뽑고 싶은 학생만 뽑는다. 장면에서 타협을 하면 안된다. 아무 학생이나 인턴/취업 숫자 채우기 위해 보내도 되는 회사로 인식되면 똘똘한 친구는 이후 절대 온다.

  • [9] 인턴이 끝나면 학교에 학생에 대한 Report 성실히 적어서 보낸다.

  • [10] 그리고 인턴 마음에 드는 친구에게 채용 오퍼를 한다. 그때, 혹시 주변에 잘하는 친구도 같이 데려오라고 한다(이렇게 데리고 오면 리크루팅 인센티브도 필요 없는 공짜다.) '' 설명처럼 마음에 드는 친구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잘하는 선수를 데리고 오기 마련이다 (역시 면접을 해서 뽑는다.)

개발자 구하기는 원래 어렵다. 잘하는데 노는 개발자는 없고, 잘 할 가능성은 높은데 숨어있는 친구들은 있다. 개발자는 나랏님도 못 구해준다. 대표님만(이) 움직이면 절대 못구한다.

정말이다. 대표님은 돈만 좀 쓰시고,

 

우리 회사의 개발자들을 커뮤니티로, 학교로 내보내자.

 

*

 

[참고자료]

기술 블로그 : https://github.com/innovationacademy-kr/software-resources

 

innovationacademy-kr/software-resources

개발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곳들, by. Contribute to innovationacademy-kr/software-resources development by creating an account on GitHub.

github.com

나는 LINE 개발자입니다

 

 

맨위로

https://hl1itj.tistory.com/20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