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지인을 통해 아내의 국민연금 임의 가입 절차를 밟았다.

(점점 취약해져가는 대학 교수의 Job Security를 고려해서 ...)


1st Round


공단의 지인을 통해 간단한 소개를 듣고,

그 분의 담당업무가 아니었으므로, 대표 전화번호로 전화를 했다.

(국민의 정보에 아무나 접근이 안된다. hmmm)


대표전화 담당자..

오 ! 고맙다는 인사가 절로 나오는 친절한 설명,

다 좋은데 전화로는 본인 아니면 가입이 안된단다.

가입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내가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서 의문이 들었다.  전화로 본인을 확인할 수 있나 ?

그 상당원이 내가 본인이 아니라고 판단한 근거는 아마도 남자 목소리였기 때문일 거다.


이 시스템에 의하면,
어떤 이유로든 본인이 전화를 할 수 없는 사람은 가입을 할 수 없다.

방법을 물었더니, 공단 지사에 방문을 하거나,

공인인증서로 인터넷 가입이 된단다.

(인터넷 못쓰고, 전화 안되고, 걷기 힘들면 ?)

음. 공인인증서를 남편이 이용하면 본인으로 인정을 해주는 구나.


어쨌거나, 수 많은 Active-X를 뚫고, 인터넷으로 가입절차 완료.


2nd Round


언젠가 국민연금에서 새로운 (?) 제도가 마련되었다.

예전에는 직장을 그만 둔 경우, 그간 낸 국민 연금을 일시불로 돌려받았는데,

그걸 다시 이자쳐서 토해내면 그 기간을 복구해서 연금에 반영해준다.

국민연금이 은행이나 보험보다 낫다고 판단하면, 그걸 해야하는 거다.


다시 전화를 했다.


오 ! 고맙다는 인사가 절로 나오는 친절한 설명,

다 좋은데 전화로는 본인 아니면 처리가 안된단다.

가입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내가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시스템에 의하면,
어떤 이유로든 본인이 전화를 할 수 없는 사람은 그런 요청을 할 수 없다.

방법을 물었더니, 공단 지사에 방문을 하거나, 공인인증서로 처리가 된단다.


바뜨, 그러나,


그 민원신청은 1st round의 국민연금 사이트에서 제공되지 않는다.

행안부가 운영하는 전자정부 사이트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이건 뭐냐 ? 어떤 땅따먹기가 이렇게 되버린 건지, 논리적으로 이해가 안된다.


어쨌거나, 다시 수 많은 Active-X를 뚫고, 전자정부 사이트에서 반납 신청을 했다.

이 과정에서 전자정부 사이트는 공인인증서 이전에 회원가입을 원한다.

(예전에 가입을 했었는게 분명한데, 뭔가 바뀌어 다시 가입받는 것 같음)

하여간 정부는 나와 wife가 국민 임을, 또 공인인증서를 못믿는 거다.


3rd Round


다다음날 국민연금에서 전화가 왔다.

반납 신청한거 확인하는 전화다.

어떻게 낼꺼냐 ? 여러가지 물어보는데, 인터넷에서 다 클릭했던 거다.

왜 또 물어보는데 ? 라는 말이 목까지 나왔지만 참았다.

예의상 원래 신청과 납부 방법을 조금 변경했다.

(그래야 전화 건 사람이, 집에가면서 뭔가 일했다는 느낌이 들꺼니까)


바뜨, 그러나

또 본인이 아니라고 신청이 안된단다.
아놔~~  공인인증서 ~~~

결국 wife 전화번호를 알려줬다. 다시 다 물어봤단다.


결론.


걸을 수 없고, 전화를 할 수 없는 사람은 공공서비스를 받을 수 없다.
공공서비스 담당자는 국민과 공인인증서를 믿지않는다.

이것 믿는 순간, 국민연금은 직원을 반으로 줄여도 된다.


반응형

'나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와 교육에 관하여  (1) 2012.05.20
NEIS  (0) 2012.05.02
관악을 야권 단일 후보 경선 사태에 관한 생각  (1) 2012.03.20
대학 등록금 책정 방식의 변경 제안  (3) 2011.08.01
NEIS와 보안에 대한 단상  (6) 2011.07.14
Posted by hl1itj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