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 한 학생과 1시간 이상 열을 내며 상담을 했다.
학생들이 하는 말 중에 가장 거북한 부분은
'저는 목표가 삼성에 가는 거에요'
'저는 프로그래머 할래요'
그런 대목이다.
내 귀엔 ...
'저는 노예처럼
끌려다니며 살거에요'
그렇게 들린다. 아직 그 나이에도,
목표와 목표로 가는 수단을 구분 못 하는 거다.
인생의 목표, 그 근처의 롤모델을 찾는 방법을 모른다.

할수없다.
현재 우리 나라의
초.중.고 교육의 문제라 치고,
학생들의 비싼 등록금에서 나오는 교수 월급에
꿈 관련 부분에 대한 교정 서비스가 포함된다고 생각하자.
아이들이 꿈이 없거나, 있다고 해도 꿈에 대하여 말을 못하는 것은
꿈이 밝혀지는 순간, 경쟁에 따른 사교육을 암시받기 때문인 이유가 많다.
대학생 나이가 되면, 목표와 꿈을 만들기 전에 걱정을 먼저 배운다.
취업, 집, 육아, 엔지니어로서의 삶 등등 흉흉한 것이 많다.
걱정은 장기적인 목표를 세울 수 없게 만든다.
스스로 대책을 만들 수도 없다.
대책이 별로 없다면
뭔 걱정?

원래 그런 걱정은 대학생이 짊어질 짐이 아니다.
세상이 유사 이래 만만한 곳이었던 적은 없었다.
꿈을 키우고, 그 꿈 근처의 롤모델을 찾아 보고,
그걸 이루기 위하여 다양한 수단을 동원하여 준비해 나가는 거다.
젊기 때문에, 그 과정에 목표가 꽤 달라져도 크게 잃을 것이 없다.
운이 좋아서 꿈을 어린 나이에 이룰 수도 있스나,
대개 졸업 후 2, 30년을 일한다고 마음을 다지면,
꿈과 주변 상황에 따라 멋진 계획도 세울수 있다.

가끔은
도움도 필요하다.
사람이 늙었다는 것은
그런 도움을 줄 권리가 생겼다는 거다.
다행히 우린 늙어간다
애들을 도와주자
정말로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내 주변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요. 저 옮겼어요.  (1) 2013.08.21
훌륭한 친구  (0) 2013.01.08
상담 후기  (5) 2012.03.08
선택이란..  (0) 2011.12.26
나의 애플 ][ , 스티브 잡스  (5) 2011.10.08
추석맞이 특집 - 송편  (0) 2011.09.11
Posted by 이민석 hl1itj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