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이 고장나서 OTP를 받은 이야기를 페이스북에 썼다.

쓰고 나서 너무 부정적으로 생각했다는 약간의 반성과 함께. OTP를 안들고 다니면서도 내게는 일상적인(!) 하루에 수 억원의 이체거래가 가능한 제한없는 인터넷 뱅킹을 쓸 수 있는 방법을 퇴근하면서 고안했다.



좀 더 효율적인 방법이 있을 것도 같지만..  원리는 위 그림을 보면 선수들은 바로 생각나시겠지만

(1) 먼데서 인터넷 뱅킹을 하다가 OTP 번호가 필요할 때 신호를 보낸다.

(2) 라즈베리파이가 그걸 받아서 Actuator로 OTP 카드의 버튼을 누른다

(3) 번호가 뜨면 카메라로 촬영을 한다.

(4) 라즈베리파이가 숫자를 인식한다.

(5) 그 결과(번호)를 인터넷으로 내게 보내준다.

끝이다.

음...  이걸 생각해내고 나니...

어떤 XXX가 OTP 시스템을 고안했는지 한 대를 더 쎄게 때리고 싶어졌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웃자고 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OTP 이야기  (1) 2017.03.09
이제 사람이 주인이 아니다. ㅠㅠ  (0) 2016.12.23
인생을 피곤하지 않게 사는 법  (0) 2016.08.27
세상은 넓지만..  (0) 2016.07.10
혹시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면...  (0) 2016.06.20
성형수술 RISK 보험...  (0) 2016.04.04
Posted by 이민석 hl1itj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