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차례 이야기 하지만,

또 내가 보안 전문가는 아니지만

정보, 시스템 보안을 논함에 있어 뭔가 대강하는 것은 완전 도움이 안된다.


전 우주에서 가장 걸레같은 ACTIVE-X 떡칠 사이트

(이거 아주 온순한 표현인거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

NEIS 시스템에 부모들이 접근하는 주요 시기가 돌아왔다.

학생 생활기록부 확인 시기이다.


생활기록부는 "지구상에서 가장 중요한 문서" 이기 때문에

자기 아이 것도 부모가 출력을 할 수가 없다.

스크린 캡춰도 안되고, 원격 접속 화면에서 볼 수도 없고,

당연히 가상 머신, 원격 접속 화면에서도 안된다.


오직, 진짜 컴퓨터에서 ACTIVE-X 떡칠을 하고 나서야 보인다.

또 전혀 수정을 할 수 없는 보기만 가능한 것인데도

브라우저 화면에 작은 생활기록부 창이 나오고 스크롤바가 다시 생긴다.

작은 화면에서 스크롤을 하면서 봐야하는 UI가 참 거지 같다.

(이전에 다른 글에서도 이 문제를 심하게 언급한 바 있다)


이렇게 소프트웨어(UI, 홈페이지, 뭐하고 부르던지)가 거지 같으면,

집안에서는 내 직업상 내가 잘못한 것으로 귀결된다.

그래서 이런 저런 출력 방법을 연구하다가 답을 찾았다.


(쉽게 하면 디카 또는스마트폰으로 화면을 찍어도 되지만)


iPad를 윈도우즈의 second screen으로 설정해서 (iDisplay 앱 등, - 유료)

브라우져 창을 iPad 화면 쪽으로 옮긴 뒤에 iPad에서 스크린 캡춰한 뒤,

USB 또는 icloud를 거쳐 다시 PC로 그 화면들을 옮기고

워드프로세서에 올려 해당 부분만 그림 자르기를 조금 해주면

화질이 그리 좋지는 않아도 가독성은 꽤 좋은 상태가 된다.

아마 안드로이드에도 비슷한 앱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아마 내년에 second screen에서는 생활기록부가 안보이도록 바뀔 것이 확실하다.

(위의 캡춰 안되고 시리즈도 몇해 전에는 다 되다가, 어느 해인가 닫혔다)

왜냐하면 생활기록부는 "지구상에서 가장 중요한 문서" 이기 때문에


*

부록:


신한카드에서 전화가 왔다. 마그네틱 카드라서 IC 카드로 바꿔준단다.

당연히 본인 확인을 하는데 (자기가 나한테 전화걸었으니, 내가 해야하는 건데..)

생년월일 중 생년을 자기가 불러주고 무슨 띠냐고 묻는다.

(물론 다른 것 3가지 정도 더 물어봤다)

태어난 년도와 12간지는 1:1 매핑관계인데..

그걸 묻는 의도가 뭔지 도저히 이해가 안된다.

그게 다른 사람도 있는 건가 ?

자기 띠를 모르는 사람은 자기가 아니라는 건가 ?


너나 잘하라는 이야기가 절로 나온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나라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감-소통-신뢰  (1) 2014.10.25
데이터센터의 문제와 대안  (7) 2014.04.26
NEIS 학생기록부 캡춰하는 법  (0) 2014.02.12
자기소개서 쓰는 법  (14) 2014.01.31
변화에 대하여..  (0) 2013.08.17
은행의 예금 해지 절차에 관하여..  (0) 2013.07.27
Posted by 이민석 hl1it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