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면 언제로 돌아가고 싶나요?" "다시 고등학생이 된다면, 뭘 하고 싶으세요?" 어디가면 가끔 받는 질문인데.. 내가 싫어하는 질문이다. 아름다운 추억은 개뿔.


내게는 돌아가고 싶은 과거가 없다. 다시 고등학교로 돌아간다는 것은 상상도 하기 싫다. 대학교라면? 고등학교 이전보다는 좀 상황이 좋았지만, 그것도 아니다. 그 보다 이후엔? 별차이 없다. 그 때 할 만큼 했다고 믿기로 했다. 물론 지금 누리고 (또는 어쩔 수 없이 달고) 사는 것들 가운데 과거로 돌아가서 지울 수가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지워버리고 싶은 것이 한 두 가지 있기는 하지만.


그 과거에는 정말 다양성이란 없었다. 

    - 완전 잘 노는 형들 있었다. 꿈도 없이 그냥 노는 거 전혀 부럽지 않았다.

그 과거에는 정말 누군가가 시킨 일만 했어야 했다.

    - 땡땡이 치는 애들 있었다. 나중에 잡혀서 징하게 맞는 걸 보고, 차카게 살아야지 했다. 

그 과거에는 정말 되지도 않는 기준에 의해 평가를 받아야 했다.

    - 다른 의견을 이야기 했었다. 무서운 상황이 발생했다. 조용히 살아야지 했다.

그 과거에는 정말 상식이 통하는 어른이 없었었다.

    - 한 선생님 계셨다. 그 분도 차카게, 조용히 살고 계셨다.

그 과거에는 정말 어른이 되는 것 말고 다른 대책이란 없었다.

    - 정말이다. 그저 어른이 되려고 차카고 조용히 살았었다.


그런데 위 내용을 적고나서, 막상 요즘을 보니.. 


다양성은 국가라는 거대한 조직에 의해 말살되고 있다.

    - 이 상황의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와 문화 콘텐츠 산업, 소프트웨어 산업이다.

    - 소프트웨어가 세상의 중심이다. 그래서 이렇게 가다간 나라가 망할 것 같다.

누군가가 시킨 일만 하는 인간들이 더 많아졌다.

    - 시키지 않은 엉뚱한 짓 하면 죽는다. 진짜 말 그대로 죽는다 .

    - 죽임을 당하건 자살을 하건.

되지도 않는 기준에 의해 평가를 받고, 그 결과 많은 것을 빼앗기고 있다.

    - 바뀐게 없다.

    - 그 기준의 바닥에는 일단 우리가 모두 잠재적 범죄자라는 가정이 있다.

상식이 통하는 어른이 말할 기회가 없어졌다.

    - 사람들 앞에, 제도권에 그들을 세워주지 않는다.

    - 또 그런 어른들이 일찍 떠났고 있다. 죽임을 당하건 자살을 하건.

어른이 되면 더 무서운 세상이 기다리고 있다.

    - 정말이다. 고래도 익사하는 동료간, 세대간 경쟁이 있다.

    - 그리고 사람들이 스스로 자기 검열의 기준을 점점 높이고 있다.


당연히, 30년 뒤에도 절대 과거로 돌아가고 싶지 않을 거다.
그 때, 파랑 이유만 쓰고, 빨강 현실은 쓸 것이 없기만을 기대한다.

* 내게 아직도 변절하지 않은 친구들이 있다는 것이 그나마  다행이다.


'웃자고 하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을 피곤하지 않게 사는 법  (0) 2016.08.27
세상은 넓지만..  (0) 2016.07.10
혹시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면...  (0) 2016.06.20
성형수술 RISK 보험...  (0) 2016.04.04
지하철의 새로운 용도  (0) 2016.04.03
국회의원 제도  (0) 2016.03.31
Posted by 이민석 hl1itj

댓글을 달아 주세요